고요한 아침의 나라

 

1. 개요
2. 상세
3. 여담
4. 둘러보기


▲ Fr. Norbert Weber,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1925)[1]

1. 개요


The Land of the Morning Calm
19세기 후반, 서구에서 조선(朝鮮)을 소개할 때 사용한 초기 번역어이자 관용적 어구.
21세기인 현재도 구한말을 가리키는 별칭처럼 남아 있다.

고요한 아침의 나라

2. 상세


서구인들은 조선이 어떤 나라이고, 그 국민들은 어떤 사람인지 200년이 넘은 하멜이나 마르티니의 오래된 단서에 기대어 '신비한 동방의 나라'를 상상하는 수밖에 없었다.
미국인 그리피스(W.E. Griffis)는 1882년 《조선, 은자의 나라(Corea, the Hermit Nation)》에서 그런 조선을 서양에 처음 소개하며 오리엔탈리즘이 섞인 서구인의 한국관을 해소하고 한국의 역사와 풍속을 상세히 설명했다. 다만 당시 그리피스는 일본에 거주하며 한 번도 조선을 찾은 적이 없었고, 참고 문헌의 문제로 상당한 한계를 보였다. 그는 초판 서문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My purpose in this work is to give an outline of the history of the Land of Morning Calm-as the natives call their country-from before the Christian era to the present year.

Griffis, W. (1882). Corea, the Hermit Nation. London: W. H. Allen, p.VI. #

그리피스의 언급은 의아함을 자아낸다. 조선의 어원은 한국의 고유어를 한자로 음차한 것으로 추측되지만, 2000년이 넘은 문제로 사실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 글자 뜻 그대로 직해한다 해도 조선의 선(鮮)은 고요할 선(禪)이 아니므로 깨끗하다, 선명하다, 생생하다 등으로 읽는 것이 보통이다. 실제로 그리피스 또한 본문에서는 재차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The native name of the country is chó-sen (Morning Calm or Fresh Morning), which french writers, spell Tsio-sen, Teo-cen, or Tchao-sian. (강조는 인용자)

Griffis, W. (1882). Corea, the Hermit Nation. London: W. H. Allen, p.3. #

그리피스가 의도적으로 그 뜻을 왜곡, 적어도 취사한 사실을 유추할 수 있는 것이다.[2] 어찌보면 초월번역을 한 셈이다. 그가 그런 선택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두말할 필요 없이 조선의 은둔국 이미지를 '고요하다'는 문학적 수사로 삽입하기 위함이었다. 이는 문명을 개화하여 태양처럼 떠오른 왕국(Sunrise Kingdom)인 일본에 대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Corea cannot long remain a hermit nation. The near future will see her open to the world. Commerce and pure Christianity will enter to elevate her people, and the student of science, ethnology, and language will find a tempting field on which shall be solved many a yet obscure problem. The forbidden land of to-day is, in many striking points of comparison, the analogue of Old Japan. While the last of the hermit nations awaits some gallant Perry of the future, we may hope that the same brilliant path of progress on which the Sunrise Kingdom has entered, awaits the Land of Morning Calm.

Griffis, W. (1882). Corea, the Hermit Nation. London: W. H. Allen, p.10. #

천문학자 퍼시벌 로웰(P.L. Lowell)은 1883년 한양에서 약 3개월간 체류하며 자신의 경험을 기록했다.[3] 2년 뒤인 85년에는 기록을 정리하여 《조선, 고요한 아침의 나라(Choson, the Land of the Morning Calm)》를 출간하였다. 그리피스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morning calm” they called it; and it seemed not so much a name as its very essence"라고 말하며 '고요한 아침의 나라'라는 명칭을 처음으로 제목에 쓴 것이다. 그는 이 책에서 백과사전식으로 조선의 풍물을 기록하고 조선 풍경을 담은 사진 25매를 함께 엮어냈다.
정리하면, 한국을 가리키는 "고요한 아침의 나라(The Land of the Morning Calm)"라는 어구는 일본을 가리키는 "떠오르는 태양의 나라(The Land of the Rising Sun)"에 상응했던 것이고 여기에는 조선에 대한 그들의 이미지가 함축되어 있었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이지은은 《왜곡된 한국 외로운 한국》에서 한국인이 한국을 ‘고요한 아침의 나라’라고 스스로 부르는 것은 서양인의 눈을 내면화해 자기 자신을 타자화하는 일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후에도 영국의 새비지 랜도어가 1895년 《한국 혹은 조선: 고요한 아침의 나라(Corea or Cho-Sen: The Land of the Morning Calm)》라는 제목으로 기행문을 출간하고, 독일의 선교사 노르베르트 베버가 1915년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Im Lande der Morgenstille)》라는 이름으로 여행기를 출판하였다. 또한 게이드와 스콧이 1919년 조선을 방문하고 《옛 한국: 고요한 아침의 나라(Old Korea: The Land of Morning Calm)》라는 이름의 회고록을 1946년 출판하는 등 '고요한 아침의 나라'라는 별칭은 한국의 대명사처럼 자리 잡았다.

"이 국호[조선]의 뜻은 매우 싯적인데 ‘고요한 아침의 나라’를 의미하며 현재의 조선 사람들에게 알맞은 표현이다. 왜냐 하면 정말로 그들은 그들의 선조인 고구려의 정열과 힘을 전적으로 상실한 듯이 보였기 때문이다."

지금의 한국 사람들이 ‘고요한 아침의 나라’라는 말에 기대하는 이미지는 이 기행문에서 단박에 깨지고 만다. 고요한 아침이란 정열힘의 상실을 의미한다. 그의 눈에 비친 조선은 과거의 영광을 잃어버린 무기력한 나라였던 것이다.

"술에 거나하게 취하게 되면 그는 나머지 돈으로 도박을 한다. 그리고 나서 그는 대(大)자로 누워 24시간 동안 숙면하고 다음 날 12시쯤 땅 위에 쪼그리고 앉아 그의 지게 옆에서 햇볕을 쬐면서 아직도 반쯤 졸린 눈으로 자기의 어리석음을 곰곰이 생각하며, 짐을 나를 인간 짐승의 봉사를 요구할지도 모를 행인으로부터 새로운 주문을 찾게 된다."

이 문단에서도 '고요한 아침'이라는 표현이 이르는 바가 명확히 드러난다. 해가 뜨고 사람들이 일어나 일할 준비로 부산스러워야 할 아침이 조용한 이유는 조선인의 무기력과 나태함 때문이라고 확실하게 묘사한다.

3. 여담


위와 같이 자세히 일일이 따지고 들어보면 부정적인 뉘양스를 세 단어로 표현한 호칭이지만, 현대 한국에서도 종종 쓰인다. 대표적인 예로 대한항공의 상급 마일리지 단계 및 기내 소식지 이름이 여기서 따온 '모닝캄'이다.
김재준이 작사한 찬송가 '어둔 밤 마음에 잠겨'에도 매 절에 "고요한 아침의 나라"라는 구절이 나온다.
현대에 와서는 반어법으로 쓰이는 경우도 종종 보인다. 영국이 신사의 나라로 불렸지만 실상을 뜯어보면 전혀 신사적이지 않았듯이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 고요함 같은 건 존재하지 않는다는 식으로. 물론 반어법보다는 그냥 뜻 그대로 수식언으로 쓰이는 경우가 더 많긴 하지만. 주로 한국인에 의해서...
스타크래프트 1.19패치에서는 '고요한 아침의 나라'를 패러디하여 한국 서버에 다음과 같은 소개를 넣었다.#

The Land of the Calm Dawn has mastered the art of war, and emerged as home to the most renowned StarCraft players on Earth. Do not arrive idle to this melee.

고요한 새벽의 나라는 전쟁기술을 통달하고 지구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크래프트 플레이어들의 고향이 되었습니다. 이 무시무시한 전쟁터생각 없이 발을 들이지 마십시오.


4. 둘러보기


[ 역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지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군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정치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경제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사회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문화 ]




[1] 1911년 조선에서 선교 활동을 하며 사라지는 민속 문화를 안타깝게 여긴 베버 신부가, 1925년 2차 방문을 하며 찍은 기록영화이다[2] 이는 석화정에 의해 "originating from a Westerner's imaginative translation"이라 표현되었다[3] 로웰도 일본에서 더 오래 거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