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스타브 쿠르베

 


1. 개요
2. 생애
3. 작품

[image]

1. 개요


Jean-Désiré Gustave Courbet (장데지레 귀스타브 쿠르베[1])
1819년 6월 15일 ~ 1877년 12월 31일
프랑스화가.

2. 생애


부농의 아들로 태어나 원래는 법학가가 되려했으나 포기하고 화가의 길을 걷기로 한다. 그의 화가로서의 특징은 철저한 사실주의라 할 수 있다. 천사를 그려달라는 누군가의 요청에 '천사를 데려오면 그려주겠다'라 답한 것은 유명한 일화. 그래서 사실주의를 무척 싫어하던 인상파 화가 에드가 드가는 쿠르베가 그린 그림을 보고 "그래서 어쩌라고? 차라리 사진을 찍으면 될 거 아냐?"라는 비아냥을 쏟았는데 당연히 쿠르베와 드가의 관계는 물과 기름이었다. 1859년에는 국제박람회에 점잖은 그림을 낸다는 조건으로 자신의 작품을 출품해보라는 정부미술관장의 권유가 있었으나 단호하게 거절하고 박람회장 정면으로 자리를 마련해 개인전을 열었다.[2] 관람객이 없어서 실패했고 그 중 유명한 작품이 《화가의 아틀리에》였다.
원래 법학가 지망생이라 그랬는지 파리코뮌에 참가할 정도로 정치와 사회에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훗날 파리코뮌이 무너지자 의원이었던 쿠르베는 스위스로 망명해 그곳에서 죽었다.

3. 작품


[image]
  • 절망하는 남자
젊었을 때 그린 자화상. 이센스의 손님 demo버전의 커버가 바로 이 자화상이다.
[image]
  • 안녕하세요 쿠르베 씨!(Bonjour Monsieur Courbet)
당당히 지팡이 짚고 검은 수염 기른 인물이 쿠르베이며 가운데의 녹색 코트의 사내가 브뤼아스, 뒤에서 머리를 조아리고 있는 사람은 브뤼아스의 하인 칼라스이다. 보통이라면 쿠르베가 후원자인 브뤼아스에게 예를 표해야겠지만 반대로 그리면서 가진 화가로서의 자존심과 긍지를 나타넀다.
[image]
  • 화가의 아틀리에
여성의 성기를 적나라하게 그린 이 작품은 예술작품이라는 본질이 무색하게 낚시용 짤방으로 악명을 떨치고 있다. 이거 말고도 다리를 들어 검열삭제가 보이는 무희 그림이라든지 많이 그렸다.
[1] 정확한 프랑스식 발음은 '장데지헤 귀스타브 쿠흐베'다.[2] 자금은 은행가의 아들인 브뤼아스가 내주었는데, 정부나 국왕이 아니라 시민이 예술가를 지원한다는 것은 당시로써는 드문 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