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궁여의전

 

  하위 문서: 후궁여의전/등장인물

后宮 시리즈
후궁견환전
후궁여의전
여의전 (2018)
如懿传, Ruyi's Royal Love in the Palace

[image]
방송 기간
[image] 2018년 8월 20일 ~ 2018년 10월 15일
방송 횟수
87부작
채널
중국 텐센트 TV
연출
왕준
극본
류렴자
출연
저우쉰, 곽건화, 오군매, 장균녕
동결, 동요, 신지뢰, 이심 外
1. 소개
3. 특징
4. 여담


1. 소개


여의전(如懿传)
류렴자(流潋紫)[1]의 소설 원작인 드라마 후궁견환전의 후속작.[2][3]
전작에서는 미미한 존재감을 보였던 오라나랍 가문의 청앵이 훗날 건륭제가 되는 홍력에게 측복진으로서 시집을 가게 된 이후, 건륭제가 즉위하여 황제가 된 시점에서 시작된다. 본래 청앵은 오라나랍씨 집안 사람답게 상당히 오만하였으나, 홍력의 측복진이 된 이후에는 당시 황후였던 오라나랍 의수가 경인궁에 연금당하는 금족령이 내려지고 변하게 된다. 한때의 의지처였으나 이제는 짐이 된 자신의 집안으로 인해 청앵이 변하는 과정, 30여년에 걸친 그녀의 궁중 생활과 주변 인물에 대해 그리고 있다. 2015년 원작 소설이 6권으로 완결되었고, 왕준 감독과 황란 제작자에 의해 드라마화되었다. 중국에서 2018년 8월 20일부터 10월 15일까지 총 87부작으로 웹에서 방영하였다. 번역본 블로그

2. 등장인물


후궁여의전/등장인물 문서로.

3. 특징


녕귀인, 제비와 희귀비인 견환정도를 제외하고 원작의 봉호를 따랐던 전작의 후궁들과 달리 본작의 후궁들은 대부분 실제인물을 모태로 했다.
전작 소설의 배경과 외양에 대한 화려한 묘사에 비해 조금 단순해졌다. 여전히 탐미적인 색채가 남은 문체이긴 하나 비교적 덜한 편이다.

4. 여담


  • 작가 왈 승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한다. 실제 역사에서도 계황후 오라나랍씨는 건륭제에게 냉대를 받고 결국 북방으로 쫓겨나 혼자 죽고 황귀비의 예로 치루어진 황후로 유명하니 여의의 결말도 썩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
  • 곧 80부작으로 요효봉 감독에 의해 드라마화 한다는 말이 나온다. 그러나 결국 창궁지묘의 왕준 감독이 맡는 것으로 확정되었다.
  • 황제의 딸과 자주 비교된다. 작가는 어릴 때 소연자와 자미를 좋아하고 황후와 용상궁을 아주 싫어했지만 커서 다시 보니 황후도 큰 잘못은 없다고 보고 오히려 약간 동정하게 되었고, 영비(황제의 딸)에 대한 인상도 크게 바뀌어 일부러 같지 않게 각색했다고 한다.
  • 작가가 웨이보에 배우 서창의 출연을 희망했다.
  • 야연, 화피 등으로 한국에도 잘 알려진 여배우 주신(저우쉰, 周迅)이 주인공 여의에 캐스팅되었고, 건륭제 역엔 대만 출신 미남 배우 곽건화(霍建华)가 확정되었다! 2016년 8월부터 촬영에 들어갔다.
  • 2018년 8월 20일부터 87부작으로 방영되었다. 방송 편성되지 못하고 웹드로 나왔는데 뷰수는 2018년 드라마 중 3위로 높게 나왔지만 화제성은 그에 비해 낮았다. 전작과 달리 한국에선 방영되지 않았는데 조선을 북국으로 바꾸고 조선왕이 황후 책봉식에 참여하는 등의 역사왜곡과 낮은 평가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현지에서도 국내에서도 동시대에 방영된 경쟁 드라마 연희공략에게 화제성과 평가 부분에서 한참 밀린다.
  • 줄거리 내용이 궁금하면 네이버 블로그에 줄거리 올려주시는 블로그 분이 계신다. 찾아보자.

[1] 류렴자는 필명이고 본명은 오설람(吴雪岚)이다. 보통 아자(阿紫)라고 불린다.[2] 다만 완전한 후속작은 아니고 의수가 감금되는 것과 건륭제와 숭경황태후의 관계정도의 일부 설정만 이어진다. 의수와 여의, 홍력을 제외하곤 전작에서 등장하는 인물은 모두 다른 사람이다.[3] 후궁견환전 원작소설은 청나라 배경이 아닌 가상의 나라이며 당연히 후궁여의전과는 어긋날 수 밖에 없다. 후궁여의전은 정확히 말하자면 드라마 후궁견환전의 후속작이라고 보는 것이 옳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