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견종

 


대한민국의 토종견
진돗개
삽살개
풍산개
동경이
제주개
비공인 품종
불개
코리안 마스티프

1. 개요
2. 특징
3. 현존하는 견종
4. 멸종한 견종
5. 둘러보기


1. 개요


이 중에서 삽살개, 진돗개, 풍산개가 대표적인 한국의 토종견이며 2010년 10월 10일, 새로 동경이(=댕견 )가 한국의 '4호 토종견'으로 추가 등록되었다. #

2. 특징


사람의 필요와 용도에 의해 선택개량, 육종된 서방의 견종들과 달리 교배에 인위적인 손길을 별로 거치지 않은 소위 '자연견종'을 바탕으로 한 품종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물론 현대적인 견종의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 또는 희소종을 복원시키기 위해 최근들어 약간의 개량이 가해진 경우도 있다. 진돗개와 삽살개가 좋은 예시. 또한 견종이라 칭할 순 없으나 위 문단의 이들 한국견종의 뿌리가 된 원종집단 역시 국내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똥개, 들개 항목을 참조바람.

2018년 국내 연구진이 토종개와 외국 견종 33개 품종 2천2백50마리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개 중에서도 늑대와 유전자가 비슷한 편이라고 한다. 늑대 외형을 띄는 시베리안 허스키, 알래스칸 말라뮤트보다 야생성을 더 많이 가지고 있으며, 늑대의 유전적 특징은 풍산개가 가장 많았고 경주 동경이, 진돗개 순이었다고 한다. 혈통이 많이 섞이지 않아 유전학적으로도 독창성을 갖고 있어서 그만큼 개량할 수 있는 여지도 많다는 점도 추가로 확인하였다. 토종개의 뿌리가 과학적 연구를 통해 공식적으로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 현존하는 견종


진돗개, 풍산개, 삽살개, 제주개, 불개, 코리안 마스티프, 동경이(경주개), 스핑크스[1], 와일드 보어, 코리아 트라이 하운드, 고려개[2], 바독개, 오수견

4. 멸종한 견종


아산개, 거제개, 해남개, 밀양개, 발바리[3], 쌀개, 화전민개,

5. 둘러보기


[ 역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지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군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정치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경제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사회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문화 ]




[1] 우리나라의 환경에 최적화하여 개량된 사냥개라고 한다. 후각이 뛰어나고, 털이 굉장히 거칠고.. 등등. 멧돼지를 사냥할 때 주변을 빙빙 돌면서 발을 묶어두고 체력을 소비하게 만드는 성향이라고 한다.[2] #[3] 믹스견을 칭하는 또 다른 이름인 줄 알지만 사실 하나의 견종이다. 지금은 없지만. 조선시대때 고관대작의 애완견으로 길러졌으며 '재패니즈 친'의 선조격이라고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