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 판 빙클레

 

[image]
Rip Van Winkle / リップヴァーン・ウィンクル
성우
[image]
사카모토 마아야
[image]
박지윤
[image]
카리 월그런

"유상무상을 가리지 않고, 내 탄두는 용서치 않아!"

1. 소개와 행적
2. 그 외


1. 소개와 행적


헬싱의 등장인물. 이름의 유래는 동명의 소설 립 반 윙클. 최후의 대대 밀레니엄 소속의 흡혈귀계급중위.
특이하게 군복이 아닌 말끔한 정장 차림의 여성이며 발랄한 언행으로 활달한 인상을 풍긴다. 주 무장은 시대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머스킷 총이지만 탄환을 자유자재로 조종할 수 있어 작중 항모 요격을 위해 다가오던 건쉽이나 미사일 등을 탄환 한 발로 격추하는 신기를 보여준다. 비행기와 헬리콥터를 바느질하듯이 관통하고 심지어 정통으로 맞은 아카드가 조금이나마 밀려나는 걸 보았을 때 사용하는 머스킷이나 탄환 자체도 보통 물건은 아닌 듯. OVA의 묘사로는 일반적인 머스킷의 탄알로 나오지만, 만화판에선 아카드가 입을 쩍벌려야 어금니로 물수 있을 만큼 꽤나 큰 쇠구슬로 묘사된다. 물론, 좀 더 큰 쇠구슬이라해서 왠만한 소화기류에 내성을 가지는 현대 항공 장비의 장갑판을 관통할수 있을리가 없으니 결국은 탄환을 가속시켜 파괴력을 부여하는 본인의 능력이 따로 있는 듯하다. 문제는 그 가속하는 정도가 헬리콥터와 항공기, 심지어는 미사일을 자유자재로 날아다니며 요격할 정도라서 이쯤되면 뭘 쏴도 항공 장비는 종이비행기마냥 갈가리 찢어진다.
미리 포섭해둔 부장의 봉기로 점거한 영국 해군의 경항공모함 '이글'을 탈취한 후 손수 마탄으로 다 죽여버렸다. 하는 말로 보건데 배신자 따위들을 동료로 받아줄 생각은 애초부터 없던 모양.[1] 이후 함명을 '아들러(Adler, 독수리)'라고 독일식으로 개명하고는 갑판에 죽은 영국 해군들의 피로 하켄크로이츠를 그리며 아카드를 유인했다.[2] 이때 배경음으로 나오는 겸 립 판 빙클레가 부르는 군가는 실제 독일군가인 영국 정벌가. 여담으로 이 곡은 원래는 독일 해군의 수병가를, 헤름스 닐이 개사한 곡이다. 이 곡은 이 편의 엔딩크레딧 곡으로도 쓰인다. 영국군은 이들을 제압하기 위해 처음엔 헬리콥터로 SAS 부대를 파견하고, 그 다음에는 파나비아 토네이도 공격기로 미사일 공격을 시도했지만 모조리 마탄에 무력화되었다. 왜인지 항공 전력으로만 때리러가지 잠수함 보내서 어뢰는 안 쓴다.
그러나 이후 SR-71 블랙버드에 탑승해 고고도에서 수직으로 비행기를 배에 꽂아버리는 막나가는 방법에 아카드의 승선을 허용하고 만다. 일반적인 항공기나 선박 따위는 접근하는 즉시 마탄에 개발살난다는 상황상 고고도에서 초음속으로 비행하는 블랙버드를 쓸 수 밖에 없었다. 참고로 이것도 펜우드 경이 구해다 준 물건이다(...).물론 마탄으로 요격을 시도하긴 했지만 파손당한 비행기의 날개를 아카드가 구속 제어 술식으로 백업해서 별 효과가 없었다. 아카드에게 부하들이 떼죽음당하는 걸 보며 공포에 부들부들 떨다가 마음을 다잡고 아카드와 대면해 마탄으로 응전한다. 이때 아카드를 자미엘(정발판에선 사뮤엘이라 번역했다.)이라 부르며 두려워했는데 이는 마탄의 사수에서 카스파(립 판 빙클레)가 자미엘(아카드)과 거래한 대가로 목숨을 잃는 것을 빗댄 것이다. 소좌도 과거 2차 대전 당시 마탄의 사수 이야기를 해주면서 중위에게 경고했었다. 마탄으로 아카드를 바다로 떨어트리려는 시도를 했고 거의 성공했나 싶었지만 바로 직전 아카드가 이빨로 마탄을 잡아 멈춘다. 아카드는 바로 립의 머스킷 총을 뺏어서 총열을 심장에 쑤셔 넣고 피를 빨아 먹는다.
하지만 빙클레는 애초에 아카드를 대서양 한가운데에 고립시킨다는 계획의 일환으로 쓰이는 장기말이었기에, 소좌는 박사가 자폭 장치를 작동시키려고 하자 박사를 말리고 빙클레는 자신의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하며 명예롭게 죽음을 맞이하도록 내버려두며 부대원 전원과 함께 경례를 하면서 조의를 표한다. 그리고 이어지는 장면은 그 유명한 "제군, 나는 전쟁이 좋다."
사실 생각해보면 어차피 버릴거면 아예 점거한 시점에서 흡혈귀들이 이글 호에 폭탄을 장치해놓고 터트려서 배를 가라앉혔으면 이겼다! 헬싱 끝! 이었겠지만, 소좌의 목적은 아카드와의 전쟁을 즐기면서 죽거나 죽이거나 였으니 의미 없는 가정이다. 아카드를 고립시킨 이유는 런던에서 깽판을 쳐서 전쟁을 즐길 겸 헬싱의 본부를 타격할 겸 교황청의 어그로를 끌어 십자군을 전쟁에 끌어들이려 한 계획을 차근차근 실행하기 위한 시간을 벌기 위해서였다.
이후 아카드가 크롬웰 0식으로 생명을 전부 개방했을때, 알한브라와 함께 아카드의 군세로 재등장하여 십자군과 최후의 대대를 학살한다.
그러나 이후 신의 괴물로 변모한 안데르센이 아카드의 목을 찌르는 순간, 모든 피의 군세와 그녀 역시 성화에 불타 사라진다.
외전에 의하면 50년 전, 아카드와 월터 쿰 도르네즈가 함께 밀레니엄의 흡혈귀 연구기관을 쓸어버릴때부터 밀레니엄에 있었다. 이때는 독일군 전투복 차림. 하지만 부대원들이 다 털린 다음 달려왔다가 로리 아카드를 보고 멍때리고, 뒤늦게 근거리 저격을 시도하다 발 달린 관에게 몇 번 차이고 간단히 제압당했다. 안습.
이때 아카드는 립 판 빙클레에게 저격수로서의 조언을 해주는데,

1. 너무 눈에 띄는 장소는 피해라.

2. 가까이 다가갔으면 죽음을 각오해라.

결국 이때의 아카드의 조언을 따르지 못해 죽은 셈이다. 소좌도 2차 대전 때 이와 비슷한 경고를 한 바 있다.

2. 그 외


스펠링은 같은 이름의 소설과 같지만, '립 반 윙클'은 영어식 발음이다. 독일어네덜란드어식 발음은 '립 판 빙클레'. 그런데 조은세상에서 낸 첫 번째 한국 정식발매판에서는 '리피젼 링클'이라는 근거도 뭣도 없는 괴이한 이름으로 나왔다. 2016년에 나온 AK커뮤니케이션즈 판에서는 제대로 된 발음인 립 판 빙클레로 표기.
막판에 아카드에게 잡아먹히면서 보여준 야릇한 표정과 신음소리가 많은 남정네들의 심금을 울렸는지, 헬싱 관련 에로 동인지에서 심심찮게 등장한다. 원작에서처럼 아카드가 범한다거나, 부하들과 어화둥둥한다거나…. 현실세계 한정으로 죽어서조차 편히 가지 못하고 있다.[3] OVA에서도 그 변화를 잘 표현해 피를 빨리면서 죽어갈 때의 성우 연기가 여러의미로 에로하다. 그리고 사카모토 마아야 특전이랄지 항공모함 점거 후 탈환하려는 영국군을 관광시킬 때 마탄의 사수 노래를 부른다.

Mein sohn, nur Mut!

용기를 내라, 내 아들아!

Wer Gott vertraut, baut gut!

신을 믿는 자, 항상 성공하리라!

Jetzt auf! In Bergen und Kl ften

일어나라 지금! 산과 계곡에서

Tobt morgen der freudige Krieg!

즐거운 대결이 곧 벌어지리니!

Das Wild in Fluren und Triften,

저 많은 풀밭 위의 사냥감과

Der Aar in Wolken und L ften

바람과 구름을 가르는 새들은

Ist unser, und unser der Sieg!

모두 우리 것이다. 우리가 차지한다!

und unser der Sieg! und unser der Sieg!

우리가 차지한다! 우리가 차지한다!

참고로 이 부분은 마탄의 사수 1막 2장의 일부분인데, 다가올 대결에서 자신감을 표출하는 가사와는 정 반대로 이 직후 아카드에게 (단어 그대로의 의미까지 포함해)영혼까지 탈탈 털렸다. 이후 아카드가 SR-71을 타고 돌진할 때의 배경 음악도 마탄의 사수의 곡들. 한국어 더빙에서는 진짜 마탄의 사수 노래를 틀었다.
최후의 대대 주요 간부들 중 유일하게 독일제가 아닌 병기를 이용한 바 있다. 이글을 탈취하러 갈 때 러시아Ka-32 헬기로 이동한다. 부하로 딸려보내진 공수부대[4]들도 관에 들어간 채 이동했다. [5]
더불어 말하면 오페라 '마탄의 사수' 원작에서 마탄의 전승은 악마와의 계약에 의해 총 7발 중 6발은 사수의 의지대로 목표를 맞추겠지만, 7발째의 마탄은 소중한 연인을 죽이게 되어있었다. 굳이 따지자면 립 판 빙클레는 (OVA판 기준으로) 그 7발에서 딱 한 발을 채우지 못하고 죽었다.[6]

[1] 애초에 시술도 날림으로 해서 그런지 부장의 경우 구울화의 징조를 보이고 있었다.[2] 2차대전 당시 독일 해군은 아군의 오폭을 막기 위해 함선 갑판 선수와 선미에 하켄크로이츠를 그려 넣었다.[3] 참고로 립 판 빙클레를 에로 동인지로 그린 작가 중에는 블랙 라군의 작가 히로에 레이도 있다. 여기서는 바그라티온 작전 중에 혼자서 소련군 3개 사단을 개발살냈다가 소련의 정예 저격수에게 잡혀서 포로가 되어 그 다음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덧붙여 이 동인지에는 헬싱의 작가 히라노 코타가 그린 19금 축전도 있다.[4] 복장이나 무기(FG42)를 보아 공수부대로 추정된다.[5] 농담성으로 취소선이 그어져 있긴 하지만, 2차대전 당시에도 독일군은 모신나강, T-34, PPSh-41 등 신뢰성 높은 소련제 무기들을 노획하는데 열성이었다. 독일군은 T-34를 일선 전차병부터 구데리안이나 클라이스트 같은 지휘관들까지 위협적인 전차로 여겼고, PPSh-41 기관단총은 화끈한 연사력과 장탄수, 신뢰성으로 인기가 많은 노획품이었다.[6] 비밀기지에서 1발 + 영국 항모 점령 직후 1발 + 항모 수비 당시 2발 + SR-71 격추용 1발 + 아카드 공격용 1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