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드 인 코리아

 

1. Made in Korea, 한국산(韓國産)
1.1. 특징
1.2. 역사
1.3. 과제
1.4. 기타
1.5. 둘러보기
2. 체리필터의 정규 2집 앨범
3. SBS에서 만든 한국 특집 다큐멘터리


1. Made in Korea, 한국산(韓國産)


국가별 생산제
MADE IN KOREA
MADE IN USA
MADE IN CHINA(PRC)
MADE IN JAPAN


대한민국에서 생산된 물건.

1.1. 특징


산업국가로 발돋움한 대한민국의 제품은 중국산에 비해서는 품질이 훨씬 좋고 일본산이나 미국산에 비해서 가격이 저렴하다는 게 특징이다. 해외에서도 이런 인식이 있다. 이 덕분에 브라질, 러시아, 멕시코, 터키등 신흥 개발도상국 시장을 공략하기 좋으며, 품질이 좋으니 특정 제품군은 선진국에서도 인기가 많다. 러시아에서도 인기가 높다.[1] 품질이 좋으면서 가격이 싸다는 점 때문에, 한국제는 품질이나 가격 한쪽으로 장점을 특화한 재화 및 서비스와 자연히 경쟁한다. 그러다 보니 샌드위치론(일제엔 품질로 밀리고 중국제엔 가격으로 밀린다.)은 오래된 화두.

1.2. 역사


[image]

우리가만든것우리가쓰자

우리손으로맨든광목

근대를 기준으로 했을 때 처음부터 한국산이 인기가 좋은 것은 아니었다. 경제발전 과정에서 미국이나 일본, 서유럽 기업들과의 합작으로 기술을 받아오기는 했지만 노하우의 차이는 무시할 수 없었기 때문에 사실 1970년대와 80년대 당시에는 전자제품이나 자동차 등에 있어서는 우리가 현재 생각하는 메이드 인 차이나급의 물건으로 악명이 높았고, 짝퉁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다고 한다. [2]
거기에다가 1970년대 초반까지 내수 구매력은 형편없었던 시절이었기 때문에 국내에서 물건을 하는 것보다 해외에다가 물건을 파는 것이 외화를 벌기위한 수단으로 중요하게 여겨졌고 거기에다가 대출 특혜도 받을 수 있었기 때문에 각 기업에서 해외 수출을 중요하게 여겼다. 하지만 내수시장에 대한 장벽은 상당했기때문에 그 점을 역 이용해서 해외 시장에서는 싼값에 좋은 상품을 팔면서 값은 비싸고 질은 낮은 내수용 상품을 내놓는 경향이 있었고 이 덕택에 자국인이 내리는 평가가 영 좋지 않았다.[3] 그래도 국가차원에서 팍팍 밀어준 데다가 가격대가 비싼 미제나 일제에 비해서 구하기 쉽고 가격도 많이 쌌기 때문에 욕을 하면서도 많이 썼기는 했다. 1970년대부터 90년대에 한국 내수시장이 괄목할 정도로 성장한데다가 주요 대기업들이 해외로 꾸준히 물건을 수출하고 올림픽 개최와 북방정책에 의한 동유럽과 중국 진출 등의 사유로 해외시장이 꾸준히 확대되면서 기술 공업에 대한 투자는 꾸준히 늘어났고 그에 따라 공업력도 꾸준히 상승하면서 1990년대 들어 한국산 제품도 어느 정도 품질면에서 인정받게 되었으며 특히 반도체를 선점한 것은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의 경쟁력을 상승시킨 주 원동력이었다. 하지만 일본 제조업이 한창 전성기를 달렸던 1970년대와 80년대에 질 좋으면서도 가격은 합리적인 제품이라는 명성은 90년대에도 남아있던지라 1990년대까지도 국산품 = 저질 인식이 국민 사이에 공공연하였으며, 일제가 품질이 훨씬 더 좋다는 평은 여전했다. 사실 1990년대까지도 일제는 한국제품이 넘볼 수 없는 위치에 있었는데 아무리 일본의 경제가 침체되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호황기때 기술력으로 쌓아올린 것이 어디간게 아니었기 때문이고 당시 타 국가에서 감히 넘볼 수 없을만큼의 고스펙 제품들을 많이 내놓는 나라였기 때문이었다. 이걸 한국이 2000년대와 2010년대에 걸쳐서 차근차근 따라잡게 된 것이다.
1990년대 이후로는 아시아의 네 마리 용 중 가장 제조업이 발달된 만큼 외국 매체에서 제조업 2위인 대만과 함께 비꼬는 소재로 많이 이용되었다. 예를 들어 1998년 국내 개봉한 마이클 크라이튼 원작 배리 래빈슨 감독의 영화 스피어 에서 한 대원이 괴이한 구형 물체를 보고 '이거 또 어딘가 메이드 인 코리아라고 써 있겠지'라며 비아냥거린다.[4] 그 밖에 애니메이션 밑도급을 많이 받기 때문에 자신의 만화가 국산이 아님을 은연중에 말하는 자학개그를 펼칠 때 언급되며 최근에도 사우스 파크심슨에서 자주 등장한다.
최근에 제조업은 가격경쟁력으로 무장한 중국의 부상으로 여느 외국처럼 제조 공장은 중국으로 많이 넘어가 메이드 인 차이나, 디자인 바이 코리아로 바뀌고 있다. 한국도 전략을 바꿔 일본처럼 적지만 부가가치가 높은 상품을 만드는 방향으로 전환하였으며,[5][6] 90년대 대지진으로 대만 제조업이 주춤했을 때 반도체 등 고부가 가치 시장에서 대만제를 상당수 몰아내는 데 성공하고 21세기 현재는 일본제 또한 시장에서 상당량 몰아내는 데 성공했다. IT 하드웨어 쪽은 엄청난 발전을 통해 과점과 맞먹는 위치를 차지하고 조선 분야에선 고가의 고급 상품을 만드는 뛰어난 북유럽 쪽 회사를 인수, 합병하면서 재미를 보고 있다. 에너지 분야에서도 상당한 광구를 얻으면서 서양 에너지 회사를 따라잡으려고 노력하며, 특히 연예 분야 같은 서비스, 문화 산업을 대폭 발전시키고 있다.

1.3. 과제


한국은 일본과 미국에 비해 기초과학(연구)이 부실하고 기술 관련 특허 또한 빈약하다.[7] 결과적으로 한국 제품은 외국[8]에 대한 기술의존의 대가로 특허료를 많이 지불한다. 이 때문에 매출에 비해 순이익이 적은 것이 흠으로 지적되었다. 대기업은 그나마 자체 보유 기술 및 특허가 많지만 중소기업들은 원천기술을 적게 보유한다는 인식이 많다. 이 점은 한국산의 브랜드 가치가 잘 오르지 않는 데에 일조한다. 정부도 이 점을 우려하여 브랜드 마케팅을 펼친다고 하나 근본적으로 자체 기술력을 강화하는 것이 과제다.
2000년대에는 IT 분야에서 삼성전자의 애니콜, LG전자의 디스플레이, 현대자동차의 시장점유율도 많이 높아져 대기업을 중심으로 한국산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2010년대부터는 문화산업의 발전으로 한류가 한국에 대한 이미지를 많이 개선했으며 한국 기술산업도 세계 최고수준에 다다라 한국산 브랜드 가치가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다. 이제는 한국이 개발도상국에 기술을 팔고 특허료를 받는 수준에 다다랐다.[9].
최근에도 순이익율은 계속 개선되고 있고,[10] 세계 특허 순위도 매우 높다.[11] 많이 해결되었지만 앞으로도 경쟁력을 키우는 데에 집중해야 한다.

1.4. 기타


북한김정은이 수출하는 상품에 Made in Korea로 표기하라고 지시했다. 북한은 본디 수출 상품에 Made in DPRK 혹은 Made in DPR Korea로 표기하는데, 이를 Made in Korea로 표기하라는 것은 이는 대한민국의 브랜드에 편승하여 외화벌이에 집중하겠다는 뜻이다. 이러한 일 때문에 대한민국에서 만들어지는 제품에 대한 이미지가 도매금으로 나빠질 가능성이 매우 높은 데다 그 전에 북한의 그러한 조치가 알려질 경우 대한민국의 반발이 일어날뿐만 아니라 국제 문제가 될 공산이 매우 크다. 기사
이에 한국에선 Made in R.O.K.로 바꿔야 하냐는 대책이 나왔는데, 이것을 보고 일본넷 우익들은 "한국이 쓰레기 같은 메이드 인 코리아의 이미지를 덮으려고 일부러 알아보기 힘들게 표기하려고 한다"고 주장한다. 니코니코 대백과 여기선 북한이 원인이라는 주장에 "그럼 왜 변경사실을 아직도 널리 알리지 않느냐."고 반박한다. 당시 2ch 스레드에 "R.O.K라고 하면 누가 알아듣냐. 상식적으로 South Korea라고 해야지."라는 논리까지 등장했다. 그게 대한민국 헌법 전면부정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듯(....).

1.5. 둘러보기


[ 역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지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군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정치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경제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사회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문화 ]




2. 체리필터의 정규 2집 앨범


문서 참조.

3. SBS에서 만든 한국 특집 다큐멘터리


한국의 성장 동력과 현 주소 그리고 발전 가능성을 8부작으로 만든 다큐멘터리로서 상당히 볼 만하다.

4. 라이트 노벨


문서 참조.
[1] 유명한건 삼성, LG의 가전, 도시락 컵라면, 현대차 등등. 그중 포터 1t트럭은 추운 날씨에도 잘 안 퍼지고 튼튼한데다 적재량을 초과해서 실어도 잘만 다닌다고 인기가 높다. 소련-러시아 전환기에 경제 타격을 우려한 타국 기업들 다 떠날 때 한국 기업들은 의리를 지켜서 이미지가 아주 좋다 카더라.[2] 고대, 중세, 근세시대의 한국산에 대한 설명 보충 필요[3] 다만 예외는 없지 않아서 금성사 제품처럼 좋은의미로 품질이 좋은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도 있었기는 했다.[4] 이건 약간 중의적인 표현으로, 한국이 전자제품을 잘 만들어내기 시작할 때라서 뭔가 거대한 컴퓨터기계 같은 물건인데 비주얼이 생소하니까 '한국 같은 데서 만들었을 것처럼 생겼네' 하는 듯한 뉘앙스였다.[5] 예를 들어, 삼성전자는 갤럭시 S 시리즈와 갤럭시 노트 시리즈만 한국에서 생산하며, 보급형을 한국에서 생산하는 경우는 한국 전용기가 아닌 이상 드물다.[6] 이것도 옛날얘기다. 2019년 현재 삼성은 플래그쉽 모델의 내수용만 한국에서 생산하며 플래그쉽이라도 해외용은 해외생산이다. 보급형은 한국 전용기들도 모두 Made in Vietnam. LG전자의 경우 국내 스마트폰 제조를 완전 중단했다. 국내에서 팔리는 LG 스마트폰은 전량 Made in China.[7] 국가에서 대학과 대학원 같은 교육기관을 선진국 수준으로 지원하지 않는 탓, 취업에 급급한 청년들이 기초과학 및 연구, 개발쪽 보다는 대기업과 공기업을 선호하는 풍조도 한몫한다. 이공계 및 물리학 등 기초과학 기피현상도 꽤 오래전부터 있었다.[8] 특히 미국독일, 일본의 3개국.[9]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10/20/2013102004006.html, 2018년 1월 21일 참조[10]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1120_0000153483, 2018년 1월 21일 참조[11]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12/15/0200000000AKR20151215066900009.HTML, 2018년 1월 21일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