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TFM

 

1. 개요
2. 기원
3. 원인
4. 이를 지키지 않으면
5. 순화 표현 및 유사 표현
6. 사례
7. 기타


1. 개요


[image]
< 오늘의 교훈 >
설명서 따위를 읽기엔 인생이 너무 짧지만,
설명서가 없으면 더 짧아질 수도 있습니다.

[1]

Read The F**king Manual!

빌어먹을 설명서 좀 읽어라!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일단 아무나 붙들고 자신의 궁금함을 해결하려는 사람들에게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이 대답 대신 돌려줌으로써 질문자의 지식 부족, 낮은 독해 능력, 게으름 등을 질타하기에 좋다. 컴퓨터 관련 용어다 보니, 유닉스류 OS에서 'Read The F__king Man page'라는 말로도 쓰인다고 한다.
다양한 파생어가 있는데, 인터넷 시대가 열리면서는 보통 \'선검색 후질문'으로 쓰이며, 일본에서는 '구구레카스'도 쓰인다. 신조어 '핑거 프린세스'도 있다. 이쪽은 '손가락이 공주님이라 직접 검색은 못 하시고 굳이 질문글을 남기는 분들'을 비꼬는 표현.
우리말로 표현하자 하면 "질문하기 전에 검색 좀 처 하고 물어라, X발!" 정도의 느낌이라고 할 수 있다.

2. 기원


그럴싸한 기원으로는 'LINPACK'이라는 1980년도산 소프트웨어의 매뉴얼 한 귀퉁이에 "R.T.F.M -- 작자미상"으로 쓰여 있다는 설이 유력하다. 하지만 미군의 무전/레이더 기술자 사이에서는 이미 1950년대에 간단한 조작조차 틀려서 사용법을 되묻는 경우가 많아 두루 쓰이고 있었다고 한다.

3. 원인


이런 말이 널리 쓰이는 원인은 다음과 같다. 현대 사회는 모든 것이 고도화되는 시대이므로 인간이 사용법을 금방금방 쉽게 알 수 없는 복잡한 기계나 기술, 규범 등이 많다. 이러한 기술이 복잡해지면서 장비의 설명서 양 역시 점차 자세해지며 두꺼워졌으며,[2] 제작사의 설명서 밖에도 사용자가 스스로 인터넷 검색 등을 통해 기초적인 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수단 또한 획기적으로 늘어났다. 전문가들이 이러한 초보자가 알아보기 쉽게끔 만든 튜토리얼 역시 널려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대부분 이렇게 '찾는 것'을 매우 귀찮아한다. 이들은 스스로 인터넷이나 사용 설명서, 공지사항 등을 일일이 뒤져보거나 튜토리얼, 인터넷 동영상 등을 시청하기보다는 자신보다 더 잘 알고 있는 다른 사람들이 자신이 찾는 부분의 지식만 '콕' 집어 전달해주기를 바란다. 그러나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 세상에 한둘이 아니다 보니 처음부터 몇 번 정도이면 다들 친절하게 질문에 답변해주겠지만, 횟수가 쌓여가면 고객센터 상담 직원처럼 답변을 '직업'으로서 해주는 사람이 아닌 이상 답변자들도 지치기 마련이다. 이처럼 귀찮아하는 사람들이 만든 단어가 바로 '설명충'이다. 속담을 빌려 나타내면 등잔 위도 어두워한다고 할 수 있다.
좋은 마음에 가능하면 기초나마 알려주려 하지만 십중팔구는 "그냥 알려만 달라." 하는 식으로 얘기는 들으려고도 하지 않고, 기초 가운데 기초도 없이 알려달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이런 사례이면 정말로 힘들어진다. 물론 일반인 입장에서 볼 땐 "그냥 그것만 알려주면 되지, 무슨 설명을 그리 복잡하게 하냐." 하는 식으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걸을 수 있어야 달릴 수도 있는 법이다.
한편으로 귀찮음 때문이 아니고 현대인에게 가장 귀중한 것이 시간이라는 의견도 있다. 다른 예이지만 일회용품 환경문제 관련 반박도 있다("한창 기말시험 준비에 바쁜 학생을 생각해 보자. 이 학생에겐 커피를 마시고 매번 컵을 씻는 것보단 종이컵을 쓰고 설거지할 시간을 아껴 공부에 투자하는 게 더 바람직한 일이다.").
게임 쪽에서도 간간이 쓰이는데, 설명서나 튜토리얼에서 상세히 나와 있는 항목을 안 찾고 질문하는 경우가 많다. 해외에만 정식발매된 게임이면 별 수 없다지만... 국내에 정식발매된 게임도 이러한 매뉴얼 내의 질문이 많이 올라오는데, 이 때는 매뉴얼 자체가 없기에 답을 못 찾아서 질문을 하는 경우가 참 많다. 그런데 사실 이러는 경우는 셋 가운데 하나다. 1. 매뉴얼을 잃어버렸거나, 2. 불법으로 받아서 하거나, 3. 실물로 안 샀거나[3]
다만 1의 경우는 중고 구입 아니면 거의 안 일어나는 상황일 뿐더러 중고로 사면 웬만큼 상태가 나쁘거나 알팩만 있는 상황이 아닌 이상 매뉴얼이 같이 오기 때문에 대부분의 원인은 2, 3이다.
한편, 설명서를 봐도 글씨 크기가 안 보일 정도로 작아서 설명서를 읽어 달라는 사람도 있고, 글자를 읽을 줄 모르는 사람도 있는데(특히 노인들), 전자가 원인이면 설명서를 크게 만들면 되긴 하고, 후자가 원인이면 대개는 너그럽게 이해해 주는 게 좋을 듯하다. 문화 지체와도 관련이 있다.
계획적 구식화 때문일 수도 있는데, 어떤 상품의 사용 방법을 기껏 어렵게 익혔는데 그 상품과 사용 방법이 구식이 되어 새 상품을 사면 사용 방법도 새로 익혀야 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

4. 이를 지키지 않으면


잘못된 정보는 대체로 지나치게 요약된 설명과 무지로 인하는 왜곡에서 발생하는 것이다. 물론 사람이 원래 그러듯 자신의 지식을 어필하는 데 열중해 과도한 설명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문제는 기초가 없는 질문자에게는 설명의 어느 부분이 과도한 지식인 것인지 모르는 점이다. 따라서 요약된 정보를 과대해석하거나, 정작 꼭 알아야 하는 중요한 부분이 강조되지 않아 무시해 버리게 되며, 문제가 발생해도 무엇이 잘못됐는지조차 모르게 된다.
이케아 서랍장 논란의 경우도 사실 벽고정 키트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문제가 있었는데, 벽고정 키트 내용이 설명서에 분명히 있다. 물론 이 정도 극단적인 예시가 아니어도, 이케아 제품은 조립이 끝날 때까지 설명서를 버리면 절대로 안 된다.
셋톱박스를 브라운관 TV에 연결할 때 홀쭉한 화면으로 보고 싶지 않으면 제발 사용 설명서를 버리지 말고 쫌 읽자. 대부분 셋톱박스는 16:9 TV에 연결할 것을 가정하고 제조한다. 4:3 TV 기준으로 제작하면 민원이 발생하기 때문인 것도 있지만 실은 SD는 4:3이고 HD는 16:9라는 관습이 남아서 그러는 걸 수도 있다.
주파수 변환기를 구입할 때 상품 설명을 잘 보고 구입하자. 옥션이든 ebay든 상품 설명란에 88~108 MHz가 몇 MHz로 변환되는지 적혀있고, 설명서가 없으면 변환기에 'nn MHz' 식으로 표시되어 있다. 주파수 안내표 같은 사용 설명서를 제공하면 제발 읽자.
약을 먹거나 바를 때도 설명서는 반드시 읽는 것이 좋다. 전문의약품이라도 처방전에 있는 약 이름을 검색하면 설명서가 뜬다. 올바른 복용법만이 빠른 건강회복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따라서 혹여나 의사가 실수로 과량처방을 했을 가능성을 환자가 충분히 잡아낼 수도 있다(!).
군대나 회사 등 조직사회에서도 마찬가지다. 보통 조직에 새로 들어온 신입들은 업무에 잘 대해 모르기 때문에 사수에게 이것 저것 물어보기 마련인데, 같은 질문이래도 찾아보고 질문하는 것과 그냥 질문하는 것은 다르다. 자료나 교범 등을 미리 읽고 업무에 나름대로 대해 생각해 보고 업무의 영역 중 자신이 어떤 부분을 모르는지를 제시하여 질문하는 것이 좋다. 그러지 않고 다짜고짜 "이건 뭔가요?"라 하면 갈궈질 수 있다. 사수 입장에서는 해당 개념을 통째로 설명해야 하기에 짜증이 매우 나기 때문.
인터넷 질문글이라고 불이익이 없는 것은 아니다. 종래엔 결국 '그거 전에 답변 나왔으니 검색해보세요'나 '사용설명서에 나와있으니 확인해보세요'로 귀결되곤 하는데, 우선 복붙 답변 정도이면 그나마 양호한 편으로, 보통은 RTFM 같은 답변을 듣게 될 가능성이 농후하고, 또한 '질문에 대한 답을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과 '게시판을 자주 확인하는 사람'이 항상 일치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원하는 답변을 빨리 얻지 못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질문 게시판의 모두가 정확한 답변을 항상 알고 있는 것은 아니다. 자주 접속하는데 답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고, 답은 정확히 알고 있는데 자주 안 접속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글을 올리고 답변을 기다릴 시간에 검색하면 답을 금방 찾을 텐데 질문글만 올리고 세월아 네월아 하다가 답변이 너무 늦게 오거나 빨리 왔는데 RTFM 식 답변이면 당연히 기분이 좋지 않을 것이다.
질문자 입장에서야 좋은 답변을 기대하다가 실망할 수도 있지만 사실 답변자 입장에서는 이런 반응이 나오는 것이 당연할 수밖에 없다. 일반적으로 답변자보다 질문자가 훨씬 많기 때문에 질문자야 질문글을 '처음'으로 올리는 것이어도, 답변자는 '처음'으로 올렸다는 질문글을 벌써 수십차례 넘게 접해 왔으니, 똑같은 행위를 수차례 반복하게 되면 위 문단에도 적혀 있듯이 누구든지 지루함을 느끼고 쉽게 지치고 만다. 경제적으로 보면 자원(인적 자원, 인터넷 데이터, 전력 따위) 낭비라고 할 수 있는 문제이기도 하다.
특히 개중에는 간혹 화부터 내는 질문자도 있다. 물론 이 역시 애초에 제품이 불량이거나 진짜 무슨 문제가 있어서일 수도 있지만, 태반은 설명서나 공지를 조금이니마 읽으면 무엇이 문제인지 금방 파악할 수 있는 때가 많다. 이러는 질문자에겐 답변을 사근사근하게 달아 줄 마음이 누구에게도 더더욱 안 생길 수밖에 없다.
가장 결정적인 문제점은 질문의 수준만 봐도 그 사람이 성의를 얼마나 보이는지 알 수 있는 거다. 단적인 예로 이것이것을 보기만 해도 알 수 있다.[4] 우리는 당신의 비서가 아니다! 같이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되나 답변자에게 전적으로 다 떠넘기는 질문자의 태도가 RTFM을 부른다.
심하면 사람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으며, 회사에 책임을 물을 수 없게 된다. 테슬라 사 차에 있는 오토파일럿 기능을 켜 놓고 운전에 신경 아예 쓰지 않고 달리다가 트럭을 들이받아 사망한 사고였으나 테슬라오토파일럿은 완전한 자율주행이 아니라는 내용을 이미 고지하고 판매했기에 운전자가 잘못해서 죽은 것으로 결론이 났다.
사실 이러는 식으로 주어진 설명서나 공지를 읽지 않고 행동해서 생기는 불이익은 전부 '사용자 과실', 즉 전적으로 사고 당사자의 몫이다. 서비스/제품 제공자는 분명히 현실적인 한도 내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주의 사항이나 사용법 등을 충분히 알려주었기 때문에 제공자로서 할 수 있는 소임을 다했다고 판단되는 바로 책임을 물을 수 없기 때문. 대표적으로 보험 약관이 있다. 만약 고객이 보험 서비스 때문에 손해를 보면서 마음에 안 들어서 소송할 때, 보험사가 사전에 충분한 설명을 했음이 입증되면 그 책임은 이를 귀담아 듣지 않은 고객에게 있다고 판단되어 고객이 패소하고, 보험사가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음이 입증되거나 설명했음이 입증되지 않으면 그 책임은 제대로 안 설명한 보험사에 있다고 판단되어 보험사가 고객에게 배상해야 된다. 그래서 보험사 측에서는 자신들이 책임을 다했다는 사실을 확실히 하고자 사전에 보험 가입시에 수 페이지에서 수 십 페이지 이상의 빽빽한 약관을 첨부한다. 따라서 제품/서비스가 불량하다며 소송해서 오히려 데꿀멍하는 일도 심심찮게 있다.
현대인에게 가장 귀중한 것이 시간이라기도 하지만 시간을 너무 아끼려다 보면 위에 있는 만화처럼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제품 겉면이나 설명서의 어처구니없어 보이거나 유치원생도 알 법한 주의사항? 전부 다 제조사의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하려는 것들이다. 정확히는 안 써 놓으면 "안 써져 있는데 어떻게 알아요?!"라며 우기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지만, 저것들 어겨서 생기는 손해는 거의 50% 이상, 가끔은 100% 고객과실이다.
하다못해 게임의 승률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공지능조차도 매뉴얼을 숙지하기 전과 후의 게임 승률에 큰 차이가 있다고 한다. MIT에서 문명 5로 실험한 결과로 매뉴얼 숙지 전의 인공지능 컴퓨터는 승률 46%에 달했지만, 매뉴얼 숙지 후의 인공지능 승률은 79%에 육박했다고 한다. 그러니 게임이 어렵다고 고민하기 전에 매뉴얼부터 읽어보자.
따라서 무릇 소비자/서비스 사용자의 입장이면 질문을 올리기에 앞서 인터넷 검색, 사용설명서 정독, 공지사항 필독 후, 진짜로 자신이 바라는 답변을 찾을 수 없을 때만 마지막 수단으로서 질문글을 올리는 것이 좋다. 의외로 설명서 읽어서 알아두면 정말 꿀인 팁 같은 기능을 알아내는 일도 많다. 예를 들어, 세탁기 청소한다고 2시간에 걸쳐 삽질했는데 알고 보니 세척 기능이 있다는 게 적혀 있거나(...). 모든 제품을 사면 설명서부터 읽어 보고 하나씩 따라해 보면 기능을 다 쓰기도 좋게 된다. 별의별 희한한 기능을 우연히 알아내서 남들이 못 쓰는 기능을 자유자재로 편리하게 쓰게 되는 것도 결국 설명서 읽어본 사람만 누리는 특권이다. 거꾸로 당연한 것인데 특권으로 여길 정도로 설명서를 어지간히 안 읽는다는 말. 특히 설명서 잘 읽고 잘 실천해서 쓰는 사람 치고 제품 상태가 나쁘게 관리되는 일은 없다고 봐도 좋다. 이러는 사람은 물건을 다 쓰고 중고로 팔아도 제 값 이상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5. 순화 표현 및 유사 표현


'F***ing'이 상당히 과격하고 거친 표현인지라 종종 'F***ing'을 순화해서 사용한다. 이 때문에 우선 'Read The Fine Manual'이나 'Read The Field Manual', 'Read The Friendly Manual' 등등 'F'로 시작하면서 욕설이 아니면서 말이 되는 단어들을 이용하기도 한다.
유사어로는
  • PRTM(Please Read This Manual)
  • STFW(Search The F***ing Web)
  • JFGI (Just F***ing Google[5] It)
  • STFG (Search The F***ing Google)
  • LMGTFY (Let Me Google That For You)
  • GIYF(Google Is Your Friend)
  • RTFA (Read The F***ing Article)
    • TFA 부분만 쓰는 경우도 있다. 기사가지고 논쟁할 때 According to TFA... 이런 식으로
  • GTS (Google That S***)[6]
  • UAYOR (Use At Your Own Risk)[7]
  • 구구레카스
등이 있다.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나 무료로 공개된 소프트웨어에는 보통 'Readme.txt(또는 pdf, html)'로 되어 있기도 한데, 이걸 역으로 꼬아서 'PLZ DONT READ ME.txt' 등으로 안 읽고는 못 배기도록 파일 이름을 지은 경우도 있다.

6. 사례


움베르토 에코는 그의 수필집에서 '매뉴얼을 아무리 읽어도 이해할 수 없다'며 종종 컴퓨터 매뉴얼의 난해함을 한탄하곤 했다.
대구 지하철 참사 당시에 많은 사람들은 지하철역과 차량 내부에 박힌 안전 매뉴얼을 읽지 않았기 때문에 탈출 방법을 전혀 몰랐다. 당시에도 수동으로 문을 여는 법이 붙어 있기는 했지만 A5 사이즈인 데다가 의자 하단에 있다 보니 잘 살펴보지 않는 이상 눈에 안 띄게 붙어있었다. 물론 대피로 안내 자체가 부실했던 것도 있다.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하철 문짝을 수동으로 여는 법을 몰라 큰 혼란을 겪었다. 아예 소화기로 문짝을 부수고 나왔단 기록도 있다.
<컴맹> 문서를 보면 이렇게 RTFM을 안 한 컴맹들로 인해 분노한 컴덕들의 슬픔과 증오가 어느 정도인지를 뼛 속 깊이 느껴볼 수 있다(…).
조금 다른 사례지만 기동전사 건담 더블오의 등장인물인 그라함 에이커는 가변 기능이 있지만 공중 기동 시 가변을 상정하지 않았던 그 당시 최신예 기체를 탑승한 때 이런 특기사항을 전혀 확인하지 않고 가변 기능이 있는 것만 확인하고 다짜고짜 비행하다가 기체변형을 성공시키는 곡예 내지는 기행을 저지른 적이 있다. 그 뒤로는 기체의 시스템과 전술에도 반영되었으니 어느 의미로는 결과는 좋다의 좋은 예일지도.
이영도네이버와의 인터뷰에서 작품을 추천해 달라는 말에 사용설명서, 이용약관, 세부사항을 꼽기도 했다.
의외로 나 홀로 소송과도 관련이 있다. 본인소송을 하는 당사자들을 위해 법원에서는 소송서류를 송달할 때 소송안내서를 동봉하는 등 서면으로 상세한 안내를 해 주는 경우가 많지만, 나 홀로 소송을 하면서 그걸 제대로 읽어 보는 사람은 희한할 정도로 드물다.

7. 기타


1977년에 작성된 일본 논평도 있는데, 이 상황과 겹쳐진 부분이 있다. <요즘 젊은 것들은 버릇이 없다> 문서에 자세히 들어 있다. 원문 출처: #, 번역문 출처: 전파만세

(원문)

「最近の若者はダメだ」は昔から言われているが、特に今の若者はひどい。まず、当事者意識が完全に欠如している。さらに、独り立ちをしようとせず、常に何かに依存し、消費し、批判するだけの「お客さま」でいつづけようとしている。これはゆゆしき事態であり、日本社会のありかたにかかわる重大な問題である。

(번역문)

예로부터 「요즘 젊은이는 안돼」라는 말이 있었지만, 특히 지금 젊은이들은 심하다. 우선 당사자들의 의식 자체가 없다. 게다가 독립할 생각도 없고 항상 무엇인가에 의존하려 하고 소비에만 치중하며, 뭐 하나 직접 만들지도 못하면서 그저 비판만 할 뿐손님 정신」으로 가득 차 있다. 이는 중대한 사태이며 일본 사회의 사활이 걸린 중대한 문제이다.

자신이 바라는 부분만 알려 달라고 하는 것은 '빨리빨리'와도 관련이 있다.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도 있는데, 이 일에 비유할 때 설명서를 안 읽고 누가 알려주길 바라는 것은 혼자 빨리 가는 것으로, 설명서를 잘 읽어 보는 것은 함께 멀리 가는 것으로 볼 수 있다.

[1] xkcd 293화 RTFM[2]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 몇 년 전부터 나오는 휴대폰들의 매뉴얼과 옛날에 쓰던 휴대폰 매뉴얼을 비교해 보자. 훨씬 간단하다. 다만, 진짜 사용설명서는 휴대폰 안이나 링크 형식으로 제공되고, 또 이 양이 굉장히 많은 게 흠이지...[3] 패키지 자체가 아예 안 발매된 콜 오브 듀티: 어드밴스드 워페어처럼 정발이면서 ESD로만 판매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스팀 쪽에 매뉴얼이 있지만 찾기 귀찮다. 그런데 윈도우 설명서는 물론이고 메인보드 퀵가이드와 설명서에 있는 내용도 물어보는 사람도 있다.[4] 클릭이 귀찮은 분들을 위해 서술하였는데, 첫 번째 글에는 다짜고짜 인터넷이 느리다고만 적었고, 두 번째 글에는 컴퓨터 사양이나 자신의 사용 패턴, 다른 컴퓨터와의 비교 등을 상세하게 적었다.[5] 동사로서의 '구글'은 그냥 구글에 쳐보라는 뜻이다.[6] 이 쪽은 미 육군 훈련 교관들이 애용.[7] (이것으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불상사는 당신의 책임임을 각오하고 쓰십시오.(= 당사는 이것으로 인해 일어나는 불상사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설명서에 적혀 있는 면책조항이다. 즉, 설명서를 읽지 않았거나 읽었어도 알고 그랬으면 설명서를 무시한 것이니 소비자 책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