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통계

 

  상위 문서: 자살

1. 국가별 자살률
2. 대한민국의 자살률
2.1. 통계청 수치
2.2. 세계 상위권의 통계치
2.3. 통계청의 자살 통계 발표
3. 관련 문서
4. 둘러보기


1. 국가별 자살률


위키피디아 국가별 자살율 통계
#
자살률이라 함은 10만 명 당 자살하는 사람의 비율을 의미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매년 국가별 자살률을 발표한다.
성비를 보면 전세계 모든 나라에서 여성의 자살률보다 남성의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많다. 여성이 남성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몇 배 이상 높은 것과는 상반된다. 한국의 경우는 남성의 자살률이 여성의 자살률보다 약 3배 더 높다. 특이하게도 선진국일수록 남성의 자살률이 여성의 자살률보다 압도적으로 높아져 평균적으로 약 3~4배까지 치솟으며 미국에서는 자살의 70%가 백인 남성이라는 통계 자료도 있다. 따라서 전세계적으로 이 문제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중이다.
지나치게 높을 경우 저해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지 않기 위해 취하는 방법이 있는데, 방송 보도에서 자살이란 문구를 순화한다거나 되도록 보내지 않는 것도 방송학에서는 하나의 방법으로 평가한다. 좋은 예는 아니지만 영화 타인의 삶에서는 구 동독에서 일부러 자살률을 조작하는 방법을 취했다는 묘사가 나온다.

2. 대한민국의 자살률


통계상 자살률은 한국의 근대화 과정에서 꾸준히 증가해왔고, 과거에는 이처럼 자살률이 높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과거 통계청 공식 집계에 따르면 1987년 자살률은 8.2명이며 88년의 자살률은 7.3명이다. 하지만 몇몇에서는 독재정권 하에서의 정부기관 통계를 신뢰할 수 없다는 지적을 하며, 연세대학교 이호영 교수의 논문 등에서는 1965년에 29.81명, 1973년 27.61명, 1975년 31.87명 수준이었다고 경향신문은 이호영 교수팀의 논문을 인용하며 주장한다. 이호영 교수는 치안본부가 집계한 자살통계를 근거로 당시 통계청의 주장을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기사 1987년의 경우 10만 명 당 47명, 1988년의 경우 10만 명 당 18명으로 나온다.기사1 기사2
1989년 치안본부가 집계한 자료를 이용한 이호영 교수의 연구에 이어 2017년도 비대외 자료로 알려지지 않았던 경찰통계연보를 인용한 정승화 교수의 논문도 독재정권 하에서 통계청의 발표와 실제 자살률과 큰 차이가 있다는 주장을 뒷받침한다. 논문
때문에 실제 자살률은 독재정권의 특성상 실제로 확인하기는 어렵다. 민주정권이 들어선 뒤에도 문민 정부라는 김영삼 정권과 현재를 비교해보면 자살률이 지속적으로 올라갔던것을 보면(1993년 9.4명에서 2011년 31.7명으로 꾸준히 올라 피크를 찍은 후 하향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단순히 조작때문이었다면 20년에 걸쳐 꾸준히 올라가는게 아니라 한두해 사이에 급작스럽게 증가했을것이다.) 과거 독재정권에서의 자살률 조작이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라는 주장 또한 존재하는데, 실제로 민주정권이 들어서기 전까지의 어수선하기 그지없던 사회와 민주정권을 쟁취한 이후의 사회는 그 자체로 이미 상당한 차이가 있으므로 이 두 사회의 자살률이 동일하다는 것이 과거 조작이 없었을 것이라는 증거가 되지는 못한다.
치안본부의 자살률 통계와 경찰통계연보의 자살률 통계에 비해 당시 통계청이 발표한 자살률은 현저히 낮은 것을 보아 어느 한쪽은 잘못된 통계를 집계했거나 목적을 가지고 자살률 통계를 축소 발표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문제다.

2.1. 통계청 수치


통계청 성 및 연령집단별 자살률
중앙자살예방센터 시도별 연령집단별 통계
민주정으로 이양한 이후 자살률은 꾸준히 낮은 수준을 유지했으나 IMF 외환위기를 전후하여 자살률이 폭등, 2000년대 중반쯤에는 현재와 같은 높은 자살률을 보이게 되었다.
대한민국의 인구 10만명 당 자살률[1]
연도
10만 명 당 자살률
총 자살자 수(연도별)
정부
비고
1983년
8.7 명
3,471 명
12대 정부
(전두환 정부)

1984년
8.7 명
3,498 명

1985년
9.3 명
3,802 명

1986년
8.6 명
3,564 명
1986년 서울 아시안 게임
1987년
8.2 명
3,425 명

1988년
7.3 명
3,057 명
13대 정부
(노태우 정부)
1988 서울 올림픽
1989년
7.4 명
3,133 명

1990년
7.6 명
3,251 명

1991년
7.3 명
3,151 명

1992년
8.3 명
3,628 명

1993년
9.4 명
4,208 명
문민 정부
(김영삼 정부)

1994년
9.5 명
4,277 명

1995년
10.8 명
4,930 명

1996년
12.9 명
5,959 명

1997년
13.1 명
6,068 명
12월 3일 IMF 사태
1998년
18.4 명
8,622 명
국민의 정부
(김대중 정부)
IMF 사태[2]
1999년
15.0 명
7,056 명

2000년
13.6 명
6,444 명

2001년
14.4 명
6,911 명

2002년
17.9 명
8,612 명

2003년
22.6 명
10,898 명
참여 정부
(노무현 정부)
OECD 1위[3]
카드 대란
2004년
23.7 명
11,492 명

2005년
24.7 명
12,011 명

2006년
21.8 명
10,653 명

2007년
23.7 명
12,174 명

2008년
26.0 명
12,858 명
17대 정부
(이명박 정부)
2008년 9월 세계금융위기
2009년
31.0 명
15,413 명

2010년
31.2 명
15,566 명

2011년
31.7 명
15,906 명
전세계 3위[4][5]
2012년
28.1명
14,160명

2013년
28.5명
14,427명
18대 정부
(박근혜 정부)

2014년
27.3명
13,836명

2015년
26.5명
13,513명

2016년
25.6명
13,092명
13년간 OECD 회원국 자살률 1위
2017년
24.3명
12,463명
19대 정부
(문재인 정부)
OECD 자살률 2위로 하락[6]
2018년
26.6명
13,670명
다시 OECD 회원국 자살률 1위[7]

2.2. 세계 상위권의 통계치


[image]
[image]
[image]
언론에서 심심하면 보고해서 잘 알겠지만, 한국은 OECD 국가 중 자살 사망률이 1위이며 타 국가에 비해 상당히 높다.[8] 언론에서 보도하는 자국 관련 소리 중 몇 안되게 맞는 말이고 특히 65세 이상의 노년층의 자살률이 (10만명당) 80명에 육박하고 75세 이상 자살률은 평균의 4배를 보여주고 있다.
반면 두 번째 그래프를 보면 청소년 자살률은 핀란드와 러시아가 높게 나오고 있으며, 한국의 청소년 자살률은 예상외로 OECD 평균에 근접하고 있다. 우리나라 언론에서 자주 말하는 청소년 자살률 1위는 청소년 사망 원인 중 1위가 자살이라는 것인데, 이는 노화, 질병, 사고로 죽는 비율이 낮다는 청소년층의 특징을 고려했을때 대부분의 나라에서 당연한 것이다. 우리나라가 청소년 자살률 1위라는 잘못된 정보를 정부 기관에서 인용한 적이 있을 정도로 왜곡된 정보가 퍼져있다.
세 번째 그래프를 보면 다른 국가들의 자살률이 하락 혹은 현상유지 상태를 보이는데 반해 한국은 유독 급격히 상승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자살자 수는 2006년 감소했다가 2007년 13.3%포인트, 2008년 5.6%포인트의 증가폭을 보였고, 경제위기가 닥친 17대 정부 2년째인 2009년 20%포인트 폭증했다. 2012년에는 한 영구 임대아파트에서 6명이 연속으로 자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9]
2014년 세계 보건 기구 보고서와 첨부된 통계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자살 사망률은 2000년과 2012년을 비교할 때 109.4% 증가로 키프로스에 이어 세계 2위였다. 그러나 이것은 단순히 증가율만 본 것이고, 실제 자살 사망 횟수를 본다면 한국이 키프로스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다.[10] 키프로스는 두 해 모두 (10만명당) 5명 이하 꼴로 실제 자살 사망률은 여전히 낮은 편이지만, 한국은 약 13명에서 30명 가까이 증가하였다.[11]
결론적으로, 한국의 자살 사망률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고, IMF 이후 특히 많이 상승하였다. 다행히도 최근 몇년간은 자살률이 조금씩 감소하고 있다. (31.7명->28.1명->28.5명->27.3명-> 26.5명 -> 25.6명 -> 24.3명[12]) 그러나 2018년부터 다시 자살률이 증가하며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으로 상승하고 말았다.

2.3. 통계청의 자살 통계 발표


2003년부터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사망원인 통계에 자살률을 포함하여 발표하고 있다. 즉, 자살률만 따로 발표하는 게 아니라 사망원인 통계에 자살률이 포함되어 있는 것. 보통 당해년도 통계가 이듬해 9월 말 경에 발표되고 있다. 때문에 다음해 3분기가 다되도록 2년 전 자료밖에 모르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듬해 년초나 1분기에는 발표할 수 있는 자료를 10개월이 다되어서 발표하는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정확한 설명은 드러나 있지 않다. [13]
2020년 부터 한국도 매달 자살 통계를 발표할 것이라고 한다.

3. 관련 문서



4. 둘러보기


[ 역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지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군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정치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경제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사회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문화 ]




[1] 통계청: 사망 원인[2] 출처: (연합뉴스) 지난해 IMF 자살자 급증[3] 이 해에 처음 1위를 기록한 이후 2016년까지 13년 연속 OECD 가입국 중 자살률 1위를 기록하였다.[4]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906601001[5] 단, 다른 국가 자료에 어느 정도 허수가 있거나, 연도가 다른 경우가 있으니 주의[6] 2018년 5월 30일 리투아니아가 OECD에 가입하면서 1위는 리투아니아가 되었다. 사실 2011, 2012년 빼고는 모두 리투아니아가 한국보다 훨씬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이 높았다. OECD에 가입이 안 되어 있었을 뿐이다.[7] 2018년 한국의 자살률이 다시 증가하면서 전년도 OECD 자살률 1위였던 리투아니아보다 0.3명 많다[8] OECD 1위라고 막연하게만 보면 감이 안 오겠지만 이걸 수치 그대로 비유하자면 대충 한 달에 300세대 아파트 전 주민이 자살(1200명), 8개월이면 울릉도 전 주민이 자살(1만 명)할 정도로 많다는 것이다. 참고로, '이라크 전쟁' 당시, 한국에서의 자살로 인한 사망자 수가, 전쟁으로 인한 사망자 수(민간인 포함)보다 많았다고 한다. [9] 100일간 6명이…어느 영구 임대 아파트의 자살 행렬[10] 물론 키프로스 인구를 다 끌어모아봤자 한국 수원시 규모 정도밖에 안되는건 감안해야 한다.[11] 오히려 북한은 2000년과 2012년을 비교할 때 자살 사망률이 18.6% 감소했다. 북한은 남한보다는 낮지만 자살율 자체는 높은편이다 특히 여성 자살률은 세계 1위. 물론 북한 통계가 그렇듯이 추정이다. 북한 관련 통계치는 정보 수집이 힘들고, 해당국의 조작으로 오차가 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12] 2017년 WHO 전망은 24.1명이다. 실제로는 이거보다 약간 높은 24.3명으로 집계됬다, 2018년도 자살률 WHO전망이 나오면 다음해 9월 통계가 나오기 전까지 참고해도 괜찮을거같다.[13] 일본에서는 법령에 근거하여 전월 자살률을 다음 달에 바로 발표한다고 한다. 이는 일본 자살예방종합대책센터장이 국내 학술대회에서 구두로 언급했다.

분류